평창플랫

Menu Search
실제 참가 위해서는 예선 거쳐 출전권 확보해야 최근 남북의 스포츠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도 북한의 참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지난 6일 강원도 강릉의 강릉하키센터에서는 한국과 북한의 여자 아이스하키대표팀이 함께 구슬땀을 흘리는 보기 드문 광경이 펼쳐졌다.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2 그룹A 대회에 참가한 남과 북은 치열한 접전 끝에 한국이 3-0으로 승리했다. 뒤이어 7일에는 북한 평양에서 남과 북의 여자 축구대표팀이 맞대결을 펼쳤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평양 원정이었다. 이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비록 최근 국제 정세는 냉랭하지만 스포츠 분야에서는 남과 북의 교류가 활발해졌다. 15세 이하 여자 축구대표팀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 여자 U-15 대회에서 북한을 상대했다. 여자 축구대표팀은 최근 북한 평양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에 출전했다. 여자 축구대표팀의 평양 원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평양(북한)=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은 오는 10월 열리는 2018 U-19 아시아선수권대회 예선 유치전도 뛰어들어 올해 안으로 다시 한번 남과 북의 스포츠 교류 가능성도 커진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도 북한 선수단의 참가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여형구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18일 강원도 강릉의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동계 패럴림픽 준비상황 및 테스트이벤트 결과 브리핑에서 "우리가 추구하는 올림픽의 5대 목표 중 하나가 평화 올림픽이다. 여건이 형성된다면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통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회 출전은 참가 신청과 예선을 치러 출전권을 확보하는 등의 사전 절차가 필요하다. 여 사무총장은 "북한이 참가신청을 한다면 관련 규정에 따라 동등한 입장으로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CLose
로딩중

로딩중

알림

로딩중

확인

내용

Close
약관동의
완료
경고

취 소
확 인
타이틀

완료
도움말
완료